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사진
광주시의회, "美정부, 5.18 문서 내놔라"
  • 정인서 기자
  • 승인 2017.06.02 06:02
  • 댓글 0
   

최근 5.18 당시 관련 미국문서들이 일부 공개된 가운데 미국의 방조 내지는 묵인 등으로 신군부의 만행을 저지르게 만들었다는 연구결과와 당시 취재기자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광주시의회가 1일 성명을 내고 "미국측이 보유한 5·18민주화운동 당시 관련 자료를 공재해줄 것"을 요청했다.

시의회는 이날 성명에서 "대한민국 정부도 미국중앙정보국(CIA) 등이 보유한 5·18 관련 자료와 문서의 전면 공개를 미 정부에 공식 촉구하고 미국이 계엄군의 집단발포를 묵인·방조한 관련 자료 공개 등 실체적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정부 차원에서도 5·18 당시 학살을 지시하고 명령했던 지휘계통의 확인과 발포책임자 규명, 헬기사격 진실 등을 이른 시일 내에 밝혀 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미국 언론인 팀셔록이 공개한 문서 등을 살펴볼 때 미국은 5·18민주화운동이 미국의 안보와 이익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판단, 신군부의 만행과 광주의 참상을 묵인하고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정부의 5·18민주화운동 기밀문서를 공개한 미국 저널리스트 팀 셔록(66)은 지난달 24일 광주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1979~1980년 미국 정부 기밀문서 연구 결과 설명회'를 열고 "미국이 1980년 5월21일 도청 앞 집단발포 당일, 발포 명령에 대해 알고 있었는데도 이를 묵인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한 바 있다.

팀 셔록은 지난 4월10일부터 광주에 머물면서 그가 기증한 3500쪽 분량의 기밀문서 분석 작업을 해왔다.

또 전남대 5·18연구소 김희송 연구교수는 지난달 19일 5.18 37주년 학술대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재구성, 계엄군의 사격 행위를 중심으로' 논문을 통해 광주에 총 774차례 헬기가 투입됐으며, 711시간 동안 작전을 펼쳤다는 군 기록이 있다고 발표했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